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시가격 1억원 이하 ‘저가아파트’ 거래 집중조사

기사승인 2021.11.10  13:30:49

공유
default_news_ad1

- 법인·외지인 저가아파트 매수 관련 실거래 기획조사 실시

국토교통부는 법인·외지인이 공시가격 1억원 이하의 아파트(이하 저가아파트)를 집중 매수하는 사례를 대상으로 실거래 기획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최근 “취득세 중과를 피하기 위한 편법으로 법인·외지인이 저가아파트를 매집하고 있다”는 국회·언론 등의 지적에 따른 조치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올해 9월까지 약 1년 2개월간 저가아파트의 전체 거래량은 24만6000건으로, 이 중 법인 6700여개가 2만1000건(8.7%)을 매수했고 외지인 5만9000여명이 8만건(32.7%)을 매수했다.

특히, 최근 법인의 매수비율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이러한 매수가 시세 차익을 위한 투기행위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저가아파트를 여러 차례 매수했다고 해서 이를 곧바로 투기수요로 판단하거나 위법행위가 있었다고 단정할 수는 없으나, 이러한 매집행위로 인한 거래가격 상승 등으로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실수요자를 보호하기 위해 법인·외지인의 거래에 대한 면밀한 분석·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9월까지 저가아파트를 매수한 법인·외지인의 거래에 대해 자금조달계획, 매도·매수인, 거래가격 등을 종합 검토해 이상거래를 선별해 실시한다.

조사 대상지역은 전국으로, 내년 1월까지(필요 시 연장) 부동산거래분석기획단의 집중적인 실거래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조사 결과, 거래 과정에서 업·다운계약과 편법증여, 명의신탁 등 관련법령을 위반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경찰청·국세청·금융위 등 관계기관에 통보해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또한 이상거래에 대한 집중조사와는 별도로, 최근 급증하고 있는 법인의 저가아파트 매수 행태에 대한 심층적인 실태조사도 병행한다.

매수가 집중되는 지역·물건의 특징, 매수자금 조달방법, 거래가격에 미치는 영향 등을 다각적으로 분석할 계획이다.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